English donga | Japanese donga | Chinese donga [ GB | Big5 ] | Korean donga
   
Archives
Business
IT
National
Politics
International
Sports
Editorial
Op-ed
Life
Entertainment
Link
Cartoon
Hate Practice
소중한 내 한 표가 더 나은 세상 만든다
JUNE 04, 2014 04:44
오늘 지방선거는 내가 살고 있는 광역자치단체와 기초자치단체의 행정 및 살림을 집행하고 감시할 사람을 뽑는 날이다. 나의 선택에 따라 지역의 앞날과 삶이 달라질 수 있다. 후보의 소속 정당도 고려해야 하지만 그 못지않게 후보 개개인의 자질과 능력도 중요하다. 4129만 명의 유권자는 이런 점들을 두루 감안해 자신의 귀중한 한 표를 행사해야 한다.

미디이리서치가 지난달 202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자신이 사는 지역에 출마한 광역단체장 후보를 안다는 사람은 55%, 기초단체장 후보를 안다는 사람은 35.4%에 불과했다. 각 정당 및 시도지사 공약에 대해서는 82.2%가 잘 모른다고 응답했다. 광역의원과 기초의원에 대한 인지도는 이보다 더 낮을 것이다. 이번 지방선거는 세월호 침몰의 여파로 후보가 늦게 결정된 데다 적극적으로 후보들을 알릴 기회도 줄어들어 인지도가 더 떨어졌다.

후보와 정책에 대한 유권자의 인지도가 낮다 보면 투표 불참으로 이어질 수 있다. 올해는 투표하기 싫다고 말하는 사람들이 다른 때보다 유달리 많은 편이다. 그러나 투표는 국민의 의무이자 권리다. 설사 마음에 꼭 드는 후보가 없다 해도 차선의 후보라도 골라 투표해야 한다. 내 삶에 영향을 미칠 사람들을 다른 사람의 선택에 맡겨서야 되겠는가.

기왕 투표를 하려면 제대로 알고 올바른 선택을 해야 한다. 각 정당이 내놓은 공약과 후보들의 공약 및 됨됨이를 가장 정확하게 아는 방법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 들어가 정당 및 후보별 정책공약알리미 등을 참고하는 것이다. 가정으로 배달된 선거 공보물을 꼼꼼히 살펴봐도 선택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새누리당은 이번 지방선거의 성격을 박근혜 대통령 지키기로, 새정치민주연합은 박근혜 정부 심판으로 규정하고 있다. 모든 선거는 어느 정도 현 정권에 대한 중간평가의 성격을 띠는 것이 현실이다. 선거 결과를 놓고 각 정당이 어떻게 해석하는지는 자유지만, 선거에 임할 때는 자신들의 정책과 비전, 후보를 걸고 승부를 겨룬다. 지방선거의 본질은 현 지방정부의 공과를 따지고 지역의 새 일꾼을 뽑는 것이다. 여야 정당의 선거 전략에 대한 판단은 전적으로 유권자들의 몫이다.

선거가 막바지로 접어들면서 정당과 후보들 간에 네거티브 공방을 벌이고 고소 고발을 주고받는 꼴사나운 모습이 재현됐다. 네거티브 공방도 검증의 일환이기에 무조건 나쁘다고 말하긴 어렵다. 다만 오로지 상대 후보를 흠집 내기 위해 사실이 아님을 알면서도 일단 터뜨리고 보자는 식의 악성 네거티브는 선거민주주의 발전을 저해하는 구태다. 공짜 포퓰리즘도 국민 세금으로 표를 사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행태다.

나쁜 공직자(정치인)들은 투표하지 않은 좋은 시민들에 의해 선출된 사람들이라는 말이 있다. 투표 참여와 후보 선택의 중요성을 강조한 말이다. 세월호 참사를 통해 지금보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한다는 소명의식을 온 국민이 공유하게 됐다. 그 소망을 이루기 위한 첫 걸음이 바로 오늘 투표하는 일이다.




Editorial
Timing matters for the government뭩 pension reform
The presidential office and the ruling party disagree...
Op-ed
Can newly-introduced fixed price system support publishing sector?
The revised fixed book price system goes into effect...
Copyright 2008 donga.com. All rights reserved.
Contact newsroom@donga.com for more inform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