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일언론, 산케이 서울지국장 검찰 출두에 촉각

일언론, 산케이 서울지국장 검찰 출두에 촉각

Posted August. 20, 2014 05:22,   

ENGLISH

일본 신문들은 가토 다쓰야(48)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의 18일 검찰 출두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가토 지국장은 박근혜 대통령의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과 관련해 사생활 의혹을 제기하는 인터넷 기사를 작성해 한국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

산케이신문은 19일 3개 면에 걸쳐 한국 정부의 대응에 반발하는 일본 내 학자와 언론인들의 주장을 집중적으로 실었다. 조선반도 지역연구가 전공이라는 기무라 간() 고베대 교수는 박근혜 정권의 특이성을 전형적으로 보여주고 있다며 국가가 아니라 대통령 체면을 위해 검찰이 움직인 것으로, 박 대통령의 좁은 아량을 보여주는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시사 프로그램 진행자로 이름이 높은 다하라 소이치로() 씨는 한국은 북한과 다르다고 생각하지만 이번 대응은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이미지를 크게 훼손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신문은 특히 가토 서울지국장의 기사는 주로 조선일보 칼럼을 인용한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외신에는 다른 대응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다른 일본 신문에서도 산케이신문 보도의 타당성과는 별개로 검찰 수사 자체를 우려하는 의견이 많았다. 아사히신문은 이날 이번 파문의 경위를 자세히 소개한 뒤 보도를 둘러싸고 외국 언론의 기자가 수사 대상이 되는 이례적 (사안)이라고 보도했다. 신문은 정부의 대응은 다소 감정적인 느낌이 있다는 한국 변호사의 발언도 소개했다.

요미우리신문은 한국 인터넷상에서도 박 대통령이 세월호 참사 당일 행적을 밝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많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한국 주재 외신기자들의 모임인 서울외신기자클럽이 이번 사안에 대해 14일 높은 관심을 갖고 주시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도쿄=배극인 특파원 bae2150@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