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오피니언] 진짜 개념연예인 신애라

Posted April. 25, 2012 07:21,   

ENGLISH

영화배우 차인표 씨는 2002년 배우라면 누구나 출연을 꿈꾸는 영화 007 시리즈에 북한군 장교로 캐스팅됐으나 영화 시나리오가 북한의 실상을 심하게 왜곡했고 휴전선을 지키는 이들이 한국군이 아니라 미군으로 묘사돼 있다며 거부했다. 최근 차 씨는 중국대사관 앞에서 있었던 탈북자 북송 반대 시위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차 씨의 북한 장교 역할 거부에 환호했던 좌파 진영은 이번엔 싸늘하게 반응했지만 그의 신념은 확고했다. 탈북자 문제는 정치적 이념과 외교의 문제가 아니라 양심과 상식의 잣대로 판단해야 한다고 그는 말했다. 백번 옳은 말이다.

차 씨가 최근 한 TV프로그램에 출연해 다시 태어나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할 거냐는 질문에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말했다. 배우 신애라 씨다. 이 부부는 직접 낳은 아들 말고 두 딸을 입양해 기르고 있다. 신 씨는 입양한 딸들을 잘 키우고 싶어 한동안 연예활동을 중단했다. 초등학교 6학년 시절 1년간 홈 스쿨링으로 가르친 아들은 인성을 중시하는 교육을 하는 대안 중학교에 보냈다. 학원에 보내지 않겠다는 각서에 기꺼이 서명하면서.

신 씨는 2003년부터 아시아 아프리카 남미의 극빈가정 어린이와 1 대 1 결연을 맺고 후원해주는 국제어린이양육기구 컴패션의 홍보대사를 맡고 있다. 컴패션 후원자인 남편 차 씨도 홍보대사인 아내를 대신해 인도를 방문한 뒤 봉사에 눈을 떴다고 말했다. 신 씨는 남편보다 먼저 선행에 눈뜨고 기부와 나눔을 실천해 왔다. 부()와 부()가 바뀐 부창부수()인 셈이다.

신 씨가 교육과학기술부의 학부모를 위한 팟캐스트 신애라와 함께 하는 필()통()스쿨의 진행을 맡아 학교폭력 근절의 전도사로 나섰다. 그는 학교폭력의 책임을 학교에만 돌려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우리나라 부모들은 자기들이 주고 싶은 사랑만 자녀들에게 주는 것 같아요. 아이들이 받고 싶은 사랑은 따로 있는데 말이죠. 그는 아이들의 학업 스트레스가 학교폭력의 큰 원인이라고 보고 이 생각을 여러 학부모와 나누고 싶다고 밝혔다. 요즘 정파성()을 띤 시위현장에 나타나고 정치적 발언에 열을 올리는 연예인을 개념 연예인이라고 부르는 사람들이 있지만 진짜 개념 연예인이란 신 씨 같은 사람이 아닐까 싶다.

정 성 희 논설위원 shch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