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출간 100년 만에 돌아온 국내 최초 근대식 양봉 교재 ‘양봉요지’

출간 100년 만에 돌아온 국내 최초 근대식 양봉 교재 ‘양봉요지’

Posted January. 30, 2018 07:20,   

Updated January. 30, 2018 08:29

ENGLISH

 

국내 최초의 양봉 교재로 알려진 책 ‘양봉요지(養蜂要誌)’ 유일본이 출간된 지 100년 만에 독일에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양봉요지는 독일인 카니시우스 퀴겔겐(한국명 구걸근·1884∼1964) 신부가 서양의 양봉기술을 조선에 보급하기 위해 1918년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성 베네딕도 수도원에서 국문으로 편찬한 책이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은 독일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에서 27일(현지 시간) ‘양봉요지’ 반환식이 열렸다고 29일 밝혔다. 책은 성 베네딕도회 왜관수도원(경북 칠곡군)이 영구대여 형식으로 받아 28일 국내 반입됐다.

 양봉요지는 처음에 등사본 150권이 발간됐다. 그 직후 몇 권이 독일의 수도원들로 간 것으로 추정되지만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에 있던 것 말고는 소장처를 알지 못한다. 왜관 수도원에는 복제본만 남아 있었다. 왜관수도원에 선교사로 파견된 바르톨로메오 헨네켄(한국명 현익현) 신부가 2014년 독일에서 발견했다.

 퀴겔겐 신부는 1911년 성 베네딕도 수도원의 선교사로 한국에 파견돼 1910년대에 근대적인 꿀벌 사육을 조선에 처음으로 도입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1950년 독일로 귀환했다.

 반환식에서 뮌스터슈바르자흐 수도원의 미하엘 리펜 원장은 “책이 100년 만에 한국에 가게 됐다. 하느님의 창조물인 벌들과 자연에 대한 사랑이 왜관에서도 꽃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양봉요지 번역본은 2015년 발간됐다. 이번에 돌아온 양봉요지는 왜관수도원이 관리하며 칠곡군이 3월 개관하는 꿀벌나라테마공원에 전시된다. 앞서 2005년에는 독일 장크트오틸리엔 수도원이 소장한 ‘겸재정신화첩’이 베네딕도회의 한국 선교 100주년을 기념해 영구대여 방식으로 왜관수도원으로 반환됐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