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러시아 컬링 믹스 더블 동메달리스트, 도핑 양성 반응

러시아 컬링 믹스 더블 동메달리스트, 도핑 양성 반응

Posted February. 20, 2018 07:41,   

Updated February. 20, 2018 07:41

ENGLISH

 평창 겨울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러시아에서 온 올림픽선수(OAR)’ 한 명이 도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드러났다. 메달리스트 가운데서는 처음 적발된 사례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19일 이름을 특정하지 않고 금지약물 반응 건에 대해 사실을 확인했다. OAR 본부는 “우리 선수가 도핑 규정을 위반했을 수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현재 샘플B 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컬링 믹스더블(혼성 2인조)에서 동메달을 딴 알렉산드르 크루셸니츠키(26)의 소변에서 금지약물인 ‘멜도늄’이 검출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멜도늄은 혈액 순환을 활발하게 하는 약물이다.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2016년 1월 금지약물로 지정했다. 테니스 스타인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복용한 사실이 적발돼 2년간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던 약물로 알려졌다.

 크루셸니츠키는 미모의 컬링 선수이자 아내인 아나스타시야 브리즈갈로바(26)와 팀을 이뤄 화제가 됐다. 도핑이 사실로 드러나면 크루셸니츠키 부부는 동메달을 박탈당한다. 4위였던 노르웨이가 동메달을 가져간다. 6위로 대회를 마감한 한국의 이기정-장혜지 조는 5위가 된다.

 한편 이번 사건으로 러시아는 폐회식에도 국기를 들지 못하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러시아는 지난해 불거진 ‘도핑 스캔들’ 때문에 올림픽에서 국호와 국기를 사용하지 못하는 징계를 받고 있다. IOC는 올림픽 기간 러시아가 ‘클린’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24일 열릴 집행위원회에서 징계를 해제하고, 폐회식에는 국기를 들 수 있도록 할 방침이었다.


최지선 aurink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