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게임중계에 구름관중... 지스타 새 별로 뜬 e스포츠

게임중계에 구름관중... 지스타 새 별로 뜬 e스포츠

Posted November. 17, 2017 07:42,   

Updated November. 17, 2017 09:20

ENGLISH

 “살아남는 법요? 게임 초반부터 힘을 빼지 말고 상황을 침착하게 지켜봐야죠.”

 16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에 마련된 PC온라인 총싸움 게임 ‘배틀그라운드’ 시연장. 유명 인터넷방송 진행자 박희은 씨(20)가 이 게임에서 승자가 되는 법을 설명하자 주위로 200여 명의 관중이 모여 들었다. 이 장면은 게임방송 플랫폼에 실시간으로 중계돼 행사장을 찾지 않은 관람객들도 이를 지켜봤다. 같은 시간, 게임 전문 캐스터로 유명한 전용준 씨(45)는 또 다른 PC온라인 게임 ‘에어’의 대결 현장을 중계하고 있었다. “지금 상대편을 공격해야죠” 하고 목소리를 높이자 관람객들의 발길이 시연장으로 몰렸다.

 이날 개막한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G-STAR) 2017’에서 확인한 게임업계의 새 화두는 ‘보는 게임’이었다. 지난해에는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을 기반으로 한 게임 시연이 많았다면 올해는 게임 중계 등을 통해 즐기는 e스포츠가 대세를 이뤘다.

 이날부터 19일까지 한국게임산업협회 주최로 벡스코에서 열리는 지스타는 올해 역대 최대 규모로 열렸다. 지스타는 게임사들이 신작 게임을 공개하고, 업계 관계자가 모여 게임업계 현황을 그대로 보여준다. 올해로 13년째를 맞이한 지스타에는 35개국 676개사가 참가한다. 올해 참가 부스는 2857곳으로, 지난해(2719곳)보다 5.1% 늘었다. 최근 분기마다 매출기록을 갈아 치우며 쾌속 성장을 하고 있는 게임업계의 분위기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올해는 각 게임사와 컴퓨터 부품사 등이 게임을 직접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 대부분 게임을 볼 수 있도록 화면을 설치하고 관람객을 맞이했다. e스포츠와 개인방송이 게임 마케팅 수단으로 큰 주목을 받고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방송을 통해 입소문을 타면서 글로벌 흥행으로까지 이어진 게임인 배틀그라운드의 경우 80명이 동시에 참여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하고, 이를 현장에서 바로 중계했다.

 행사장에는 신작 게임을 먼저 즐기려는 인파 외에도 게임을 보기 위해 찾은 관람객도 적지 않았다. 300개 부스를 시연장으로 마련한 넥슨도 아프리카TV의 유명 인터넷방송 진행자를 초대해 온라인 중계를 맡기기도 했다.

 행사장 중앙에 위치한 게임방송 플랫폼 트위치 부스에선 유명 게임 방송자들이 국내 주요 게임을 주제로 해서 번갈아가며 토크콘서트를 열었다. 이날 토크콘서트에 참여한 곽형석 씨(25)는 “좋아하는 게임을 전문가들과 함께 분석하고 연구하는 재미가 쏠쏠하다”고 말했다. 이날 오버워치, 하스스톤 등 e스포츠 경기가 마련돼 관람객들의 관심을 끌었다.

 연간 20만 명이 찾는 지스타 전시회의 초반 흥행 실적은 나쁘지 않다는 평가를 받았다. 넥슨 관계자는 “첫날부터 5000명이 넘게 다녀가 국내 게임에 대한 높은 열기를 확인할 수 있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올해는 경북 포항 지진 여파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연기돼 주말에 몰릴 것으로 예상됐던 수험생 관람객의 방문은 힘들어졌다는 평가가 많다. 이 때문에 지난해 관람객인 21만9000여 명을 넘어서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15일 열린 올해 대한민국 게임대상에선 배틀그라운드가 대상을 차지했다. 모바일 게임 열풍 속에서 PC온라인 게임이 4년 만에 대상을 탈환했다. 이 게임 개발사인 펍지 김창한 대표는 “개인방송 트위치에서 인기를 끈 것이 흥행에 큰 도움이 됐다. 게임의 연내 정식 출시를 목표로 개발하고 있고, e스포츠로도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임현석 lh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