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사교육은 학대다

Posted 2017-11-16 07:07,   

Updated 2017-11-16 08:06

ENGLISH

 “우리 집 가훈은 SKSK였다.” ‘SKSK’는 ‘시키면 시키는 대로’다. 전교 1등을 하던 남매가 고교를 자퇴한 이후 엄마의 솔직한 고백을 담은 책 ‘엄마 반성문’의 저자 이유진 씨 얘기다. 이 씨는 현직 초등학교 교장이다. “그 학원 얼마짜리인 줄 알아? 너희가 하는 일이 뭐가 있어. 밥을 하래, 빨래를 하래. 그런데 뭐 하느라 학원을 늦어?” 그런 잔소리를 입에 달고 살았다.

 ▷전교 1등에 임원까지 도맡았던 모범생 남매는 각각 고3 때, 고2 때 자퇴했다. 둘은 1년 6개월간 방안에 틀어박혀 게임만 했다. 엄마는 그 기간 세 번 교통사고를 당하고 세 번 교통사고를 냈다. 자랑거리이던 남매가 돌변했는데 넋 나가지 않을 엄마가 어디 있으랴. 세상을 원망하던 저자는 칭찬 한마디 하지 않고 아이를 몰아갔던 자신이 문제였음을 발견한다. 결국 아들은 ‘이름도 모르는 대학’ 문예창작과를 나온 뒤 현재 철학공부를 하고 있고, 딸은 제빵 제과를 배우다 뒤늦게 미국에서 심리학을 공부해 청소년상담기관에서 일하며 제 몫의 삶을 살게 됐다. 엄마가 집착을 놓은 뒤의 결과다.

 ▷동아일보가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와 공동으로 소아청소년전문의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79%가 과도한 사교육에 기인한 이상증상을 보인 학생을 진료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아직 어려서 의사표현을 못하는 아이들은 “학원가기 싫다”는 말을 못하는 대신 틱장애, 우울감, 자살충동 등 이상반응을 보이게 된다. 때리고 굶기는 것만이 학대가 아니고, 좋은 대학을 나와야 한다는 이유로 과도하게 학원에 보내는 것도 정서적 학대라는 동아일보 기획시리즈에 독자들의 반응은 뜨겁고 또 무거웠다.

 ▷사교육의 원인은 학벌 위주의 사회구조에서 자녀만큼은 성공적인 삶을 살게끔 하고자는 하는 교육열에 있다. 그러나 사교육의 폐해는 묵과할 수 없는 수준이다. 사교육비로 인해 중산층이 무너지고 노후자금이 말라간다. ‘사교육 1번지’ 대치동은 우리나라에서 학원이 가장 많은 동네지만 동시에 소아정신과의원도 가장 많다. 반성문 써야할 사람이 어디 엄마들뿐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