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반려견들 폭염 헉헉…발바닥 화상에 발작도

반려견들 폭염 헉헉…발바닥 화상에 발작도

Posted August. 06, 2018 08:01,   

Updated August. 06, 2018 08:01

ENGLISH

 지난달 말 서울 남산공원을 산책하던 중 반려견(견종 시추) ‘보리’가 숨을 헐떡이며 발작을 일으키는 것을 발견한 견주 이모 씨는 깜짝 놀라 동물병원으로 달려갔다. 하지만 보리는 진료 신청을 하기도 전에 열사병으로 숨졌다. 이 씨는 뜨겁게 달아오른 보리의 발을 잡고 미안하다는 말만 되풀이할 수밖에 없었다.

 기록적인 폭염에 사람뿐 아니라 반려견들도 위험한 상황에 놓이고 있다. 화상을 입거나 피부병에 걸리는 사례가 많고 심하면 목숨을 잃기도 한다. 반려견 다섯 마리를 키우는 민희은 씨(32·여)는 “반려견 모두 발바닥에 화상을 입은 건 올해가 처음”이라며 “개를 키운 지 20년이 됐는데 이번 여름이 제일 힘든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성북구의 한 동물병원 관계자는 “피부병이나 열사병으로 오는 반려견들이 지난해에 비해 확실히 늘었다”며 “지열에 발바닥이 벗겨지거나 더위를 못 이긴 강아지가 스스로 긁으면서 상처가 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렇다 보니 반려견과의 산책 시간은 최소화하고 있다. 대형 견종에 속하는 아키타견을 키우는 박지선 씨(33·여)는 “매일 2시간씩 하던 반려견과의 산책을 30분으로 줄였다. 열대야라서 저녁에 산책을 나와도 개가 힘들어한다”고 푸념했다.

 반려인들은 반려견을 동반할 수 있는 쇼핑몰로 몰린다. 4일 경기 하남시의 한 쇼핑몰을 찾아가 보니 목줄을 하거나 강아지용 유모차를 타고 있는 반려견 수십 마리가 눈에 띄었다. 나모 씨(45)는 “날이 너무 더워 반려견을 밖에 데리고 나갈 수 없어서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애견수영장과 애견카페도 대목을 맞았다. 경기 양주시의 한 애견수영장의 경우 지난해보다 손님이 5배가량 늘었다고 한다. 경기 성남시의 한 애견카페 업주는 “폭염이 시작된 이후 찾는 이들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윤다빈기자 empt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