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서울 영어유치원 160곳… 월평균 162만원

Posted January. 29, 2018 08:32,   

Updated January. 29, 2018 08:55

ENGLISH

 서울에 있는 유아 영어학원의 월평균 학원비가 162만5000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서울시교육청에 따르면 지난해 7월 기준으로 유아반만 개설한 영어학원(영어유치원)이 117곳, 유아반과 초·중등반을 함께 운영하는 영어학원이 43곳으로 총 160곳이었다. 전국 유아대상 영어학원(474곳)의 34%를 차지했다. 서울에서 유아 영어학원은 강동·송파구가 42곳(26.3%)으로 가장 많았다. 강서·양천구(25곳·15.6%)와 강남·서초구(23곳·14.4%)가 뒤를 이었다.

 서울 유아 영어학원의 월평균 교습비는 68만8000원이었지만 교습비에 급식, 셔틀버스 등의 비용을 합친 월평균 학원비는 162만5000원이었다. 월평균 교습비는 강동·송파구가 100만 원으로 가장 비쌌다. 은평·마포·서대문구는 28만9000원으로 가장 낮았다. 가장 비싼 학원은 강남·서초구 A학원으로 교습비만 176만 원에 달했다. 정부의 방과후 영어수업 금지 방침에 “3만 원짜리 방과후 수업을 금지시키면 100만 원짜리 영어학원이 성행한다”는 비판이 근거가 있던 셈이다. 반면 황성순 전국외국어교육협회장은 “일부 지역에서 고액 학원비를 받고 있을 뿐 지역별로 편차가 크다”고 말했다.

 시교육청은 올해 신학기부터 초등학교 1, 2학년 방과 후 영어수업이 금지됨에 따라 유아 영어학원 수요도 증가할 것으로 보고 영어유치원 명칭 사용, 교습비 과다 징수 여부 등을 지도·점검할 계획이다.



우경임 woohaha@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