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78세 펠로시 “드리머 보호” 8시간7분 연설

78세 펠로시 “드리머 보호” 8시간7분 연설

Posted February. 09, 2018 08:04,   

Updated February. 09, 2018 08:04

ENGLISH

 “저에게 주어진 ‘대표 발언 시간’이 허락하는 한 계속하겠습니다.”

 7일(현지 시간) 오전 10시 4분 미국 연방의회 하원 본회의장. 연설대 앞에 선 낸시 펠로시 민주당 하원 원내대표는 발언을 시작한 지 2분 30초 지난 뒤 이렇게 말했다. 원래는 1분의 발언 시간을 얻었지만 ‘하원 원내대표와 하원의장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발언할 수 있다’는 의사규칙을 활용했다.

 78세의 노장 여성 정치인은 4인치(약 10.2cm) 높이의 하이힐을 신은 채 8시간 7분 동안 허리를 꼿꼿하게 세우고 “드리머(Dreamer·불법체류자의 자녀들)를 보호해 달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1909년 민주당 챔프 클라크 의원이 수립한 최장 연설 기록(5시간 15분)을 2시간 52분 경신한 신기록이다.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들은 펠로시 대표의 발언을 ‘다카버스터(다카+필리버스터의 합성어)’라고 이름붙였다. 다카(DACA)는 ‘불법체류 청년 추방 유예 프로그램’.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이 제도를 다음 달 5일 폐기할 예정이다. 펠로시 대표는 DACA 폐지를 반대해왔다.

 그는 “드리머들을 위한 영구적인 해결책이 포함되어 있지 않은 예산안은 반대한다”며 “공화당 소속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이 이민법에 대한 표결을 먼저 하겠다는 약속을 하지 않으면 7일 미국 상원이 마련한 연방정부 예산안을 반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젊은이들은 우리의 미래이고, 드리머들은 그 일부”라며 DACA의 혜택을 받아 미국에서 꿈을 이뤄온 드리머들의 사례를 열거하면서 중간중간 성경을 인용하기도 했다. 전날 밤 장시간 연설을 결정한 그는 이날 출근길에 보좌관들에게 전화를 걸어 모든 당원으로부터 드리머의 이야기를 제출받고, 성경 구절을 고르라는 지시를 했다고 WP는 전했다.

 연설 막바지에 이를수록 펠로시 대표의 목소리는 흐트러졌고, 글을 더듬더듬 읽기도 했다. 7일 오후 6시 10분, 그는 “미국을 더 미국답게 만들기 위한 드리머들의 용기, 낙관주의, 영감에 감사하고 그것들을 인정하자”며 연설을 마쳤다. 회의장에 착석해 있던 민주당 의원들은 일제히 일어나 기립박수를 보냈다.


위은지기자 wiz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