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아베 “평창 개막식 참석...위안부합의 입장 전달할것”

아베 “평창 개막식 참석...위안부합의 입장 전달할것”

Posted January. 25, 2018 08:02,   

Updated January. 25, 2018 08:33

ENGLISH

 

아베 신조(安倍晋三·사진) 일본 총리가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24일 관저에서 기자들에게 “사정이 허락하면 평창 겨울올림픽 개회식에 참석할 것”이라며 “동시에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고,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한 일본의 입장을 확실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당초 우리 정부는 아베 총리를 참석 가능성이 높은 해외 정상급 인사로 분류해 놓고 있었으나 지난해 말 외교부 산하 위안부 합의 검증 태스크포스(TF)가 2015년 말 위안부 합의에 문제가 있다는 보고서를 낸 이후 기류가 급변했다. 지난해 9월 동방경제포럼 기간 러시아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평창 올림픽 참석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진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에 가서는 안 된다’는 여론이 일본 내에서 확산되자 결정을 미뤄왔다.

 장고 끝에 아베 총리가 평창 올림픽 참석으로 선회한 데는 안팎의 여러 사정이 작용했다. 무엇보다 2020년 도쿄 올림픽 개최국 정상으로서 지근거리인 한국의 올림픽 개회식에 불참한다는 것은 국제사회에 명분이 서지 않는다. 일본 여당 내에서도 한일관계 등을 고려해 참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됐다.

 24일자에 아베 총리의 인터뷰를 실은 산케이신문은 평창행의 의도를 “정상회담 자리에서 한국에 약속 이행을 촉구하는 모습을 안팎에 보여준다”는 것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방한할 예정이란 점을 들었다. 이 신문은 특히 정부 고위 관료의 말을 인용해 “백악관에서 아베 총리에게 개회식에 참석하기를 바란다는 강한 요청이 있었다”고 전했다.

 아베 총리는 자신의 평창 참석 소식을 공식 발표하기에 앞서 하루 전에 보수 성향의 산케이신문과 요미우리신문에만 제공함으로써 평창 올림픽 참석을 반대해온 자신의 지지층에게 양해를 구하는 모양새를 취했다.

 한국 정부는 환영 입장을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아베 총리의 방한이 양국의 미래 지향적인 관계 발전으로 이어지도록 일본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아베 총리가 위안부 합의 이행을 촉구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지난 정부의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됐다고 볼 수 없다는 우리의 입장을 말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도쿄=서영아 특파원 sya@donga.com /

신진우기자 niceshi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