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22년간 中통치이념 설계한 ‘삼조제사’ 왕후닝

22년간 中통치이념 설계한 ‘삼조제사’ 왕후닝

Posted October. 31, 2017 07:18,   

Updated October. 31, 2017 09:26

ENGLISH

  ‘내성적인 성격으로 막후에서 좀처럼 자신을 잘 드러내지 않던 이론가가 중국 정치의 중앙무대에 섰다.’

 왕후닝(王호寧·62) 중앙서기처 서기의 중국 공산당 정치국 상무위원 입성은 이렇게 한마디로 평가된다. 그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뿐 아니라 장쩌민(江澤民),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까지 3명의 중국 최고지도자에게 22년간 통치 이념을 제공해 왔으면서도 다른 상무위원들에 비해 중국 대중에게 상대적으로 덜 알려져 있다.

 그는 지방 성(省)장이나 당 서기 등을 거친 다른 상무위원들과 달리 상하이(上海) 푸단(復旦)대에서 국제정치학과 법학으로 학위를 받은 학자 출신이다. 그의 발탁은 정치적 안정과 사회 통제를 위해 시 주석이 이데올로기 선전을 얼마나 중시하는지 보여준다.

 왕후닝은 공산당 당 헌장에 삽입된 장쩌민의 3개 대표론, 후진타오의 과학발전관의 초안 작성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 이번에 당 헌장에 포함된 ‘시진핑 사상’ 역시 그가 설계했다. 이 때문에 왕후닝은 세 왕조의 황제를 모두 가르친 스승이라는 뜻의 ‘삼조황사(三朝帝師)’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그는 시 주석 집권 1기(2012∼2017년) 5년간 시 주석의 정상회담과 국내외 주요 일정에 빠짐없이 참석했다. 정상회담 때면 시 주석의 왼쪽에는 이번에 서열 3위로 상무위원에 진입한 리잔수(栗戰書) 중앙판공청 주임이, 오른쪽엔 왕후닝이 배석했다. 시 주석에게 두 사람의 비중이 얼마나 큰지 보여준다.

 1994년까지만 해도 그는 정치에 입문할 생각이 없었던 것 같다. 그해 펴낸 책 ‘정치적 인생’에서 왕후닝은 “인생의 목적은 책을 쓰고 학생을 가르치는 것”이라고 썼다. 출판사 간부로도 일했고 푸단대에서 강사, 교수, 국제정치학과장, 법대학장으로 승진하던 그는 장쩌민 시대인 1995년 당 중앙정책연구실 정치조장으로 발탁된다. 장쩌민은 이미 1980년대 왕후닝을 눈여겨봤고 이때부터 그는 장쩌민계를 일컫는 ‘상하이방’이었다. 장쩌민은 1989년 민주화 시위인 톈안먼 사태 강제 진압을 왕후닝이 지지하자 그를 발탁하기로 마음먹은 것으로 알려졌다.

 1988년 발표한 7장짜리 논문에서 왕후닝은 “중앙에 집중된 리더십 모델이 안정성과 급속한 성장을 유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민주적이고 분권화된 서구 모델보다 우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강력한 리더십이 있어야 사상 사이의 갈등을 예방하고 예상하지 못한 긴급 사태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현대화 과정에서 발생하는 불안과 분열을 예방하는 강력한 조치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권력 집중을 옹호한 국가권위주의의 옹호자라는 점에서 절대 권력을 추구하는 시 주석에게 반드시 필요한 이데올로그다.

 논문에서 그는 “급속한 경제 발전의 현대화 과정에서 갈등과 민주주의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사회가 이 단계에 이르면 정치적 개혁을 피할 수 없다”고 진단한다. 시 주석이 18일 전국대표대회(당 대회) 업무보고에서 “인민의 행복한 생활에 대한 열망과 사회 발전의 불평등 불충분 문제 사이에 발생한 새로운 모순”을 제기하면서 이를 해결하겠다고 밝힌 것 역시 왕후닝의 이론 기초 위에서 나왔다고 볼 수 있다.

 2015년 방북해 김정은을 만났던 류윈산(劉雲山) 전 상무위원의 후임이고 국제정치학 전문가인 만큼 왕후닝 역시 김정은을 만나는 등의 중국 대외정책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왕후닝은 프랑스어도 유창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완준 zeitu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