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北, 종전선언 흥정 대상 아니다

Posted October. 03, 2018 07:08,   

Updated October. 03, 2018 07:08

ENGLISH

 비핵화 조치와 이에 상응하는 종전선언을 놓고 미국과 샅바싸움을 벌여온 북한이 2일 “종전선언은 흥정물이 아니다”라며 여전히 강경한 자세를 고수하고 나섰다. 본격적인 협상 재개를 앞두고 기싸움 수위를 높이는 동시에 제재 완화 등 추가 ‘상응 조치’를 요구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논평에서 “종전은 결코 누가 누구에게 주는 선사품이 아니며 우리의 비핵화 조치와 바꾸어먹을 수 있는 흥정물은 더더욱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종전을 바라지 않는다면 우리도 구태여 이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치적 선언’에 불과한 종전선언을 왜 못 해주느냐며 미국을 채근하던 기존 입장을 바꿔 ‘튕기기’ 식으로 나오는 모양새다.

 또 조선중앙통신은 미국 내에서 종전선언의 대가로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과 검증, 영변 핵시설 및 미사일 시설 폐기 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 ‘황당무계하기 짝이 없는 궤변’ ‘광대극’ 등의 표현을 써가며 비난했다. 영변 핵시설에 대해서는 “우리 핵계획의 심장부와도 같은 핵심 시설”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의 대화는 지속하되 이달 초·중순으로 예상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을 앞두고 미국 측을 최대한 압박하겠다는 것이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지난주 리용호 북한 외무상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에 이은 기싸움과 심리전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 시점과 관련해 외교 소식통은 “북한과 방북 날짜만 협의되면 언제든 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다만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여전히 신중한 분위기다.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직접 비핵화 의지를 확인해야 2차 북-미 정상회담을 열겠다는 방침이라는 것.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북한이 말과 달리 실제 협상에서는 의미 있는 안을 내놓지 않는 과거 패턴을 고수할 수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편 자유아시아방송(RFA)은 로버트 킹 전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등 미국의 북한 전문가 9명을 대상으로 물어본 결과 2차 북-미 정상회담 장소로 판문점을 꼽은 답변이 가장 많았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평양행을 언급한 전문가는 한 명도 없었다.


이정은 lightee@donga.com · 워싱턴=박정훈 sunshad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