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文대통령, 독도 언급 “日 침략반성 거부”

文대통령, 독도 언급 “日 침략반성 거부”

Posted March. 02, 2018 08:24,   

Updated March. 02, 2018 08:25

ENGLISH

 문재인 대통령은 1일 “독도는 우리 고유의 영토이며 일본이 그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반성을 거부하는 것이나 다를 바 없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서대문형무소 역사관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에서 “독도는 일본의 한반도 침탈 과정에서 가장 먼저 강점당한 우리 땅”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후 일제 치하 독도 강점 문제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또 “위안부 문제 해결에 있어서도 가해자인 일본 정부가 ‘끝났다’라고 말해서는 안 된다”며 “전쟁 시기에 있었던 반인륜적 인권범죄 행위는 끝났다는 말로 덮어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2015년 12월 한일 위안부 합의를 통해 “위안부 문제가 불가역적으로 해결됐다”고 주장하면서도 국정 교과서를 통해 독도를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며 과거사 도발을 이어가고 있는 일본에 직격탄을 날린 것. 문 대통령은 독도와 위안부 문제를 기념사에 넣으라고 직접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에 대해선 “3·1운동과 대한민국 건국 100주년을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과 평화에 기반한 번영의 새로운 출발선으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형성된 대화 기조를 이어가 내년에는 어떤 식으로든 한반도 긴장 완화의 모멘텀을 만들어 내겠다는 것. 이어 “광복 100년으로 가는 동안 한반도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를 완성해야 한다”며 2045년을 남북 경제 통일의 목표로 제시했다.

 일본은 반발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한일 합의에 반하는 것으로 절대 받아들일 수 없다. 극히 유감”이라며 “즉시 한국 측에 외교 루트로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말했다.


문병기 weapp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