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文대통령 “바람 앞에 촛불 지키듯 대화 지켜달라”

文대통령 “바람 앞에 촛불 지키듯 대화 지켜달라”

Posted January. 23, 2018 07:57,   

Updated January. 23, 2018 08:12

ENGLISH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형성된 남북 대화 기조와 관련해 “국민께서는 마치 바람 앞에 촛불을 지키듯이 대화를 지키고 키우는 데 힘을 모아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여에 대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자 문 대통령이 ‘바람 앞 촛불’을 언급하며 직접 여론에 호소하고 나선 것이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우리는 지금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구축의 길을 여는 소중한 기회를 맞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6·25전쟁 이후 최악으로 무너진 남북 관계 속에서, 한반도에 다시 전쟁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상황 속에서 극적으로 마련된 남북 대화”라며 “하지만 지금 대화 분위기가 언제까지 지속될지 아무도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창 올림픽이 (남북 대화 기조로 이어지지 않고) 그것만으로 끝난다면 그 후 우리가 겪게 될 외교 안보상의 어려움은 가늠하기 어려울 것이다. 다시 대화의 계기를 마련하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치권과 언론도 적어도 평창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일만큼은 힘을 모아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한 뒤 “북한도 함께 노력해 주기 바란다. ‘역지사지’를 해나가자”고 강조했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