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태영호 “북, 쌍중단 카드로 남 압박할 것”

태영호 “북, 쌍중단 카드로 남 압박할 것”

Posted 2017-11-22 08:09,   

Updated 2017-11-22 08:49

ENGLISH

 

태영호 “북, 쌍중단 카드로 남 압박할 것”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내년 2월 평창 겨울올림픽을 전후해 한미 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면 핵실험 및 미사일 시험 발사를 중단하겠다는, 이른바 ‘쌍중단’ 카드로 남한 정부를 압박할 것이라고 지난해 탈북한 태영호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자문연구위원(사진)이 주장했다.

 태 위원은 미국이 9년 만에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 21일 본보와 가진 단독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신년사 등을 통해 평창 올림픽을 평화롭게 치르고 싶어 하는 한국의 약점을 잡아 한미 연합훈련 중단 카드를 꺼내 목 끝까지 협박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정은은 핵·미사일 개발 완료를 위해 내년 중 7차 핵실험과 핵탄두 대기권 재진입을 증명할 추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도발이 필요하며 이를 위한 국제사회에서의 명분을 쌓기 위해 이같이 제안할 것”으로 내다봤다. 단, 올해 말까지는 전략도발 없이 미국과의 대화를 단절한 채 시간을 끌 것으로 전망했다.

 태 위원은 김정은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만나지 않은 것 역시 내년도 추가 도발 계획의 신호라고 해석했다. 그는 “쑹 부장이 핵·미사일 실험 중단을 요구하는 시 주석의 메시지를 전달할 것이 뻔하다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제재를 강화한 중국을 비난해 온 마당에 불쑥 쑹 부장을 만나 환대하는 것은 간부와 주민에 대한 내부정치를 생각하면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신석호 kyle@donga.com · 한기재 recor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