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국가 재난사태 리더십 일깨우는 英메이 총리 추락

국가 재난사태 리더십 일깨우는 英메이 총리 추락

Posted June. 19, 2017 07:12,   

Updated June. 19, 2017 07:39

ENGLISH

 최소 58명의 사망자를 낳은 런던 24층 그렌펠 타워 아파트 화재의 불똥이 영국 정치권으로 옮겨 붙고 있다. 보수당 정부와 테레사 메이 총리의 무성의한 대응에 분노한 국민들이 메이 총리의 퇴진을 요구하는 가운데 총선 패배에 대한 책임을 물어 보수당 강경파마저 등을 돌림으로써 메이는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처지가 됐다. 의회에서 불신임투표가 가결되면 ‘소프트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 대한 기대를 한 몸에 모으던 메이는 물러나게 된다.

 이민자와 저소득층이 주로 모여 사는 그렌펠 타워 아파트의 참사는 화재경보기 미작동, 스프링클러 미비 등 선진 영국에서 일어나리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한 후진국형 인재(人災)였다. 영국 정부는 화재 발생 후 전면적인 공개조사를 약속했을 뿐 화재 원인이나 인명피해 실태를 제대로 파악하지 못했고 실종자에 대한 정보제공이나 생존자에 대한 주거 지원도 하지 못했다. 메이 총리는 제러드 코빈 노동당 당수나 사디크 칸 런던시장과는 달리 생존자들과 만나려고 하지 않았고 정부의 책임을 묻는 TV 진행자의 질문에 “끔찍한 사고였다”며 엉뚱한 답변만 늘어놓았다.

 메이 총리는 보수당 정부의 긴축정책과 복지예산 삭감, 안전불감증이 이번 화재를 불렀다는 비난에도 불구하고 화재 현장에서 소방대원들만 둘러보고 돌아갔다. 뒤늦게 생존자의 임시거처인 교회를 방문했지만 시위자들의 거센 비난에 쫓기듯 현장을 떠나야 했다. 스타일은 당차고 멋있었지만 국가적 위기와 재난에 대처하는 리더십의 결핍을 드러냈다.

 런던 화재는 불가피하게 2014년 세월호 참사와 이에 대응하던 박근혜 대통령의 무능과 불통을 연상시킨다. 당시 박 대통령도 세월호 희생자 가족을 만나려 하지 않았고 세월호 분향소에서 눈물 한 방울 흘리지 않았으며 사고의 책임을 유병언 일가에게 떠넘기는 듯한 태도로 공분을 샀는데 메이 총리도 마찬가지다. 런던 화재는 재난에 대처하는 최고지도자의 능력과 자질이 얼마나 중요한 덕목인지를 돌아보게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