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北도발 와중에 백악관 안보사령탑 사퇴

Posted 2017-02-15 07:04,   

Updated 2017-02-15 07:12

ENGLISH

北도발 와중에 백악관 안보사령탑 사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측근인 마이클 플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이 러시아와의 내통 의혹을 받고 취임 25일 만에 전격 사퇴했다.

 외교안보 컨트롤타워인 플린이 사퇴하면서 북한 중거리 미사일 발사 대응 등 미국의 외교안보 현안 대처에 당분간 혼선이 불가피해졌다. 발단이 된 러시아의 지난해 미 대선 해킹 개입 의혹이 다시 불거지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인지 여부와 정치적 정통성을 놓고 또 다른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플린은 13일 성명을 내고 “(지난해 12월) 세르게이 키슬랴크 주미 러시아대사와의 전화 통화와 관련해 ‘불완전한 정보’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보고했다”고 시인했다. 미 연방수사국(FBI) 등에 따르면 플린은 키슬랴크 대사와 버락 오바마 행정부에서 취한 러시아 제재 해제 등을 논의했으나, 정작 펜스 부통령에겐 “연말 인사를 나눴다”고 허위 보고를 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언론이 플린의 러시아 내통 의혹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면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사건이 다시 거론되자 격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백악관은 이날 밤 긴급 성명을 발표하고 플린의 사퇴를 공식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사무총장인 키스 켈로그를 국가안보보좌관 권한대행으로 임명했다. 후임에는 켈로그를 비롯해 군 출신인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 등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이승헌 dd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