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복합적 사고력 가진 이동녕

Posted January. 11, 2019 07:49,   

Updated January. 11, 2019 07:49

ENGLISH

 올해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탄생한 지 100년이 됐다. 임정 탄생과 운영에 많은 선열의 땀과 희생이 있었지만 그중에서도 이동녕 선생의 공로는 두드러진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선생은 중국 상하이로 건너가 임시의정원의 초대 의장을 맡아 임정 수립의 산파역을 했다. 그리고 통합 임정의 내무총장, 국무총리, 대통령 대리, 국무령, 주석 등을 하면서 20여 년 동안 임정을 이끌었다. 김구도 ‘백범일지’에 ‘금일의 오인(吾人)을 있게 한 이면에는 이동녕의 지원이 있어 가능하였다’고 하였다.

 선생의 필체는 한 획으로 하나의 글자를 쓰는 ‘연면형(連綿型)’이다. 이는 세상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일을 단순화하고 사물의 연결 관계를 이해할 수 있는 ‘복합적 사고력’이 있음을 의미한다. 또 정서가 풍부하며 자신감이 있고 건조하지 않으면서도 인정과 의리가 깊음을 알려준다. 빠르고 비교적 큰 글씨를 보면 용기가 있고 판단이 빠르며 적극적임을 알 수 있다. 이러한 선생의 통찰력과 지도력이 임정의 초석을 놓고 이끄는 데 큰 힘이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선생은 1910년 경술국치 이전부터 교육이나 언론을 통한 계몽운동의 방식으로는 일제의 침략을 막아내기 어렵다고 판단하고 무장투쟁으로 전환해 전쟁을 벌여 독립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선생이 초대 소장을 맡았던 신흥강습소는 항일무장투쟁의 주역들을 양성했다.

 선생은 좋은 행정가이기도 했다. 글자를 시작할 때 윗부분의 여백이 거의 없는 것은 적극성을 말해준다. 횡의 간격과 글자 간의 간격이 모두 넓은 것에서는 새로운 환경에 적응을 잘하지만 조심스럽고 사려가 깊음을 알 수 있다. 오른쪽으로 갈수록 올라가는 필획은 긍정적인 사고를, 긴 가로선과 세로선은 인내심이 강하고 일을 잘 마무리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선생은 노구를 이끌고 김구와 함께 광복군을 창설하다가 지병으로 순국하면서 임정 산하의 세 정당이 통합해서 대동단결해 달라는 유언을 남겼고 결국 그 뜻은 이루어졌다.

구본진 변호사·필적 연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