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박성현-쭈타누깐, 2주 연속 ‘인천 격돌’

박성현-쭈타누깐, 2주 연속 ‘인천 격돌’

Posted October. 09, 2018 07:52,   

Updated October. 09, 2018 07:52

ENGLISH

 무대에는 6명의 필드 스타들이 올랐지만 스포트라이트는 두 명에게 집중됐다. 여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박성현(25)과 2위 에리야 쭈타누깐(23·태국)은 마치 타이틀매치를 앞둔 프로복서처럼 번갈아 질문 공세를 받았다. 8일 인천 스카이72골프클럽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KEB하나은행챔피언십 공식기자회견 자리였다.

 두 선수는 하루 전날인 7일 국가대항전인 UL 인터내셔널 크라운 싱글 매치플레이에서 맞붙은 뒤 11일 개막하는 이번 대회에서 리턴매치를 갖는다. 인터내셔널 크라운에서 박성현이 2홀 차로 패해 설욕을 노리게 됐다.

 두 선수는 이번 결과에 따라 세계 랭킹이 뒤바뀔 수도 있다. 1라운드 조편성은 9일 발표되는데 같은 조로 묶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박성현은 “쭈타누깐과 라이벌의식은 없다. 그와의 경쟁이 내게도 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고 기대감을 표시했다. 


김종석 kjs012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