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남북 공동 유엔에 낸 판문점선언 영문본 논란

남북 공동 유엔에 낸 판문점선언 영문본 논란

Posted September. 13, 2018 07:52,   

Updated September. 13, 2018 07:52

ENGLISH

 남북이 최근 유엔 회원국들에 배포한 판문점선언의 영문 번역본에서 ‘올해 종전선언을 하기로 합의했다’고 적시해 논란이 일고 있다. 원래 판문점선언은 ‘올해 종전선언을 위해 남북미 3자 또는 남북미중 4자 회담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하였다’고 되어 있는데, 갑자기 이를 바꿔 남북 간에 종전선언을 연말까지 하겠다고 못 박은 것. 외교가에선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김정은의 비핵화 의지를 구체적으로 확인해야 종전선언을 검토할 수 있다는 원칙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가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북한 의도대로 종전선언 관련 문구를 바꿔 유엔에 제출한 만큼 한미 공조에 악영향을 미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남북이 6일 유엔에 공동 제출한 판문점선언의 영문 번역본 중 평화체제 관련한 내용을 담고 있는 3조의 3항은 ‘(남북) 양측은 올해 종전선언을 하기로 합의했다(agreed to declare the end of war this year)’고 되어 있다.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 및 3자 혹은 4자 회담 개최 부분은 ‘추진한다(promote)’는 표현을 사용해 별도의 문장으로 되어 있다.

 이는 4월 27일 남북 정상회담이 끝난 뒤 청와대가 배포했던 판문점선언 영문본과는 다르다. 청와대 영문본은 국문본 그대로 올해 종전선언을 위해 3자 혹은 4자 회담을 ‘적극 추진하는 데 합의했다(agreed to actively pursue)’고 되어 있다.

 특히 유엔에 제출된 판문점선언 영문본은 북측의 영문본과 거의 일치하고 있어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영문판에서 ‘북남은 올해 종전선언을 하기로 합의했다(The north and the south agreed to declare the end of war this year)’고 적시하고 있다. 미국의 대표적인 한반도 전문가 중 한 명인 이성윤 미 터프츠대 교수는 11일 미국의소리(VOA) 방송 인터뷰에서 “남북이 이렇게 (판문점선언과) 다른 내용이 담겨 있는 걸 유엔에 제출한 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정은 lighte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