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임시정부 수립일, 4월 13일→11일로 바꾼다

임시정부 수립일, 4월 13일→11일로 바꾼다

Posted April. 14, 2018 09:58,   

Updated April. 14, 2018 09:58

ENGLISH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내년부터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이 4월 11일로 바뀐다. 그동안 학계와 보훈단체들은 “임정 수립일은 4월 13일이 아닌 4월 11일”이라며 정부에 날짜 변경을 강력히 요구해 왔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야외광장에서 열린 제99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식에서 “임시정부 수립일을 4월 13일이 아니라 국호(國號)와 임시헌장을 제정하고 내각을 구성한 4월 11일로 기념해야 한다는 역사학계의 제안을 존중해 날짜를 변경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1989년 국무회의에서 임정 수립일을 4월 13일로 정하고 1990년부터 국가보훈처가 주관하는 기념식을 거행해 왔다. 당시 4월 13일로 정한 것은 1932년 상하이 주재 일본 총영사관 경찰이 만든 ‘조선민족운동연감’ 사료 등을 근거로 했다. 하지만 이 사료가 잘못됐다는 학계의 연구가 최근 잇따라 발표됐다. 이에 보훈처는 지난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기념일의 합리적 획정 방안’이라는 정책연구 용역을 통해 구체적 사실을 확인하고, 학계 의견을 수렴했다. 그 결과 임정 수립일은 4월 11일이라는 게 역사적 사실에 근접하며 기존 4월 13일을 정부 수립이 완성된 날로 보는 것은 근거가 부족하다는 결론이 나왔다.

 보훈처는 임정 수립 기념일 수정을 위해 이달 안에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대통령령) 개정령안을 관계 부처에 요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원모 onemor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