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가족 위해” 권력 내던진 공화당 1인자 라이언 美하원의장

“가족 위해” 권력 내던진 공화당 1인자 라이언 美하원의장

Posted April. 13, 2018 08:01,   

Updated April. 13, 2018 08:01

ENGLISH

 미국 공화당의 의회 1인자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48)이 가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갑작스럽게 정계 은퇴를 선언했다. 라이언 의장은 11일(현지 시간)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11월 중간선거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다. 임기가 끝나는 내년 1월엔 워싱턴을 떠나겠다고 했다.

 잠재적인 대권 주자로 거론되며 기대를 한 몸에 받아온 그가 모든 권력을 내던지겠다며 밝힌 이유는 뜻밖에도 ‘가족’이었다.

 라이언 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우리 아이들은 내가 처음 당선됐을 때 태어나지도 않았었는데 지금은 세 명 모두 10대다. 만약 출마해 연임하게 되면 아이들은 나를 ‘주말 아빠’로만 기억할 것이다. 삶의 우선순위를 다시 설정하겠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이어 “16세 때 아버지가 돌아가셨는데, 이제 내 딸이 그 나이가 됐다. 나중에 후회하기는 싫다”고 덧붙였다.

 28세였던 1998년에 연방 하원의원(위스콘신)에 처음 당선된 라이언 의장은 2012년 대선에선 밋 롬니 공화당 대선후보의 러닝메이트로 뛰었고 2015년엔 146년 만에 가장 어린 하원의장이 되는 등 20년간 성공가도를 달렸다.

 현지 언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이민 및 무역 정책을 둘러싼 의견 충돌이 그의 정계 은퇴에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한기재 recor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