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코나 전기차 돌풍... 지금 주문해도 1년반 뒤 받는다

코나 전기차 돌풍... 지금 주문해도 1년반 뒤 받는다

Posted April. 13, 2018 08:01,   

Updated April. 13, 2018 08:01

ENGLISH

 현대자동차의 두 번째 전기자동차 코나(KONA) 일렉트릭이 한 달 사전예약만으로 1년 6개월 치 생산물량을 채우며 흥행에 성공했다. 코나를 비롯해 1회 충전에 주행거리가 400km가 넘는 다양한 전기차가 쏟아지면서 올해가 전기차 경쟁의 원년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12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전기차 박람회 ‘EV(전기차) 트렌드 코리아 2018’에는 현대차, 르노삼성, BMW, 재규어, 테슬라 등 40여 개 국내외 주요 완성차와 부품업체가 참여해 전기차 기술을 뽐냈다.

 이날 화제를 모은 것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신차 발표회였다. 국내에서 실물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코나 일렉트릭은 세계적으로도 첫 중·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전기차다.

 전기차의 가장 큰 문제였던 짧은 주행거리도 해결 궤도에 오른 모양새다. 코나 일렉트릭은 완전히 충전하면 406km(64kWh 모델 기준)를 달릴 수 있다. 서울에서 부산까지 주행이 가능한 셈이다. 최대 출력 204마력, 최대 토크 40.3kg·m의 모터를 탑재했다.

 배터리 부문에서는 현대차의 고민의 흔적이 보인다. 배터리는 전기차의 구성요소 중 가장 가격 비중이 크고 단가도 비싸다. 많이 장착할수록 주행거리는 길어지지만 가격도 오른다. 이번 코나 일렉트릭은 배터리 용량이 64kWh와 39.2kWh 두 종류로 나왔다. 용량이 적은 39.2kWh ‘라이트 패키지’ 모델은 도심 주행과 출퇴근용으로 차량을 사용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모델이다. 완충 시 주행거리는 254km로 짧은 대신 가격은 64kWh 모델보다 350만 원이 싸다. 충전시간은 64kWh 모델 기준으로 완속충전 9시간 35분, 급속충전(80%만 충전)은 54분 걸린다.

 코나 일렉트릭은 올해 판매목표가 1만2000대였는데 이미 사전예약에서 1만8000대가 넘게 접수됐다. 현대차 울산공장에서 생산되는 코나 일렉트릭은 연 생산능력이 1만2000대다.현대차 관계자는 “우리도 놀랄 정도로 예약이 밀려 예약접수를 잠정적으로 중단한 상태”라고 말했다. 가격은 64kWh 모델 기준으로 세제혜택을 적용하면 모던 4650만 원, 프리미엄 4850만 원이다. 여기에 지방자치단체 보조금을 추가 적용하면 서울 기준으로 각각 2950만 원, 3150만 원에 살 수 있다.

 영국 브랜드 재규어도 이날 국내에 SUV 전기차 I-페이스(PACE)를 공개했다. ‘5인승 고급 SUV 전기차’를 표방하는 I-페이스는 90kWh 배터리를 장착해 완충 주행거리가 480km에 달한다. 또 최고 출력 400마력,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시간) 4.8초의 폭발적인 성능을 자랑한다.

 길어진 주행거리와 동력성능 등을 앞세운 전기차가 속속 등장하면서 올해 국내 전기차 시장은 본격적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전력 통계에 따르면 국내 전기차 누적 등록대수는 2011년 338대에 불과했지만 올해 3월 기준 누적 등록대수는 2만9310대로 3만 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이은택 nab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