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to contents

THE DONG-A ILBO Logo

혼외정사설-불륜... 스캔들 한방에 대통령 꿈 날아간 두사람

혼외정사설-불륜... 스캔들 한방에 대통령 꿈 날아간 두사람

Posted March. 10, 2018 07:58,   

Updated March. 10, 2018 07:58

ENGLISH

#1. 1969년 7월 18일 오후 11시 15분 미국 매사추세츠 주 채퍼퀴딕 섬. 파티에 참석했던 존 F 케네디 미국 대통령의 막냇동생인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은 자신의 형인 로버트 케네디 전 미국 법무장관의 선거운동원이자 비서였던 메리 조 코페크니를 차에 태우고 단둘이 가다가 물속으로 추락했다. 케네디 의원은 차문을 열고 나왔지만 코페크니는 차 속에서 숨졌다.

 이후 케네디 의원은 ‘간접 살인’ ‘혼외정사설’에 시달렸지만 사고 현장을 떠난 죄로 징역 2개월에 집행유예 1년, 1년간 운전면허 정지 처분을 받았을 뿐이다. 하지만 이 사건으로 형의 뒤를 이어 대통령이 되려던 케네디 의원의 꿈은 날아가 버렸다.(미국과 스웨덴 합작 영화 ‘채퍼퀴딕’·지난해 미국 상영)

#2. 1987년 5월 3일 미국 신문인 마이애미헤럴드가 폭로성 기사를 냈다. 당시 미국 대선에서 유력한 후보였던 게리 하트 상원의원이 젊은 여성과 불륜 관계라는 내용이었다. 하트 의원 측은 즉각 부인했다. 하트 의원의 부인까지 나서 여성과의 불륜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하트 의원 무릎 위에 도나 라이스가 앉아 있는 사진이 공개되자 하트 의원은 대통령 선거 출마 포기 선언을 하고 정치권을 떠났다.(미국 영화 ‘더 프런트러너’·제작 중)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의 ‘여비서 성폭행’ 논란과 관련해 최근 ‘여성 스캔들’로 몰락한 거물 정치인을 다룬 두 영화가 주목받고 있다.

 케네디 전 의원은 미국에서 손꼽히는 명문가인 케네디가(家)의 후광에 힘입어 대통령이 될 가능성이 높았다. 하지만 ‘채퍼퀴딕 스캔들’로 당내 경선도 통과하지 못했다. 하트 전 의원도 마찬가지다. 좋은 학벌과 잘생긴 외모로 젊고 활기찬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기대를 한 몸에 받았지만 ‘도나 라이스 스캔들’로 낙마했다. 

 세 사람은 여권(女權)을 강조해 온 진보 성향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평소 여성 친화적 이미지를 중시하는 정당 소속이었던 만큼 스캔들이 터지자 이중적이라는 비판을 상대적으로 더 받았다.

 스캔들 상대를 살펴보면 케네디 전 의원과 안 전 지사가 비슷하다. 다만 채퍼퀴딕 스캔들은 피해자가 숨진 데다 케네디 전 의원이 혐의를 극구 부인해 사실상 미결 사건이 됐다.

 하트 전 의원은 모델과 가진 부적절한 관계인 만큼 위계에 의한 사건은 아니지만 혼외정사라는 점에서는 안 전 지사 사례와 공통점이 있다.


송진흡 jinhup@donga.com